교보생명, 사회적 가치창출 스타트업 7년간 136개 키워

홍혜연 기자 승인 2024.07.11 13:52 의견 0

[비즈체크=홍혜연 기자] 교보생명은 사회적 가치를 창출하는 스타트업 지원사업을 통해 발굴하고 키운 임팩트 기업(이하 임팩트업)이 7년만에 136개를 돌파했다고 11일 발표했다.

교보생명은 임팩트재단과 지난달 말 서울 강남구 홍합밸리에서 '임팩트업 7기 데모데이'를 열고, 환경문제를 개선하는 친환경 제품개발 솔루션 기업 '리베이션'에 대상을 수여했다고 밝혔다.

최우수상은 인공지능(AI)에 기반해 고객의 업무요청내용을 바탕으로 필요한 맞춤형 인재를 비대면으로 연결하는 기업 '이지태스크'가 받았다. 우수상은 결식 우려 아동과 착한 가게를 연결하는 식사나눔플랫폼 '나눔비타민'과 정신건강 문제를 예방하고 진단·치료하는 AI서비스 개발 멘탈 헬스케어 스타트업 '안드레이아', 탄소 배출 감축을 목표로 플라스틱 용기 배출 대체품, 리필 화장품 등을 개발하는 '프리아이디어'에게 각각 돌아갔다.

2018년 처음 닻을 올린 교보생명의 임팩트업 지원사업을 통해 육성된 136개 기업의 제품과 서비스 혜택을 받은 이들은 10만명 이상으로 추산되며, 탄소 저감, 쓰레기 배출 감소 등 친환경적 가치도 창출됐다고 교보생명은 설명했다.

임팩트업이 생산한 제품과 서비스는 사회문제를 해결하거나 취약계층을 지원해, 기업이 성장하고 수익이 발생할수록 사회적 가치가 증대된다는 설명이다.


홍혜연 기자 hongyang0427@naver.com

X
임팩트업 7기 데모데이 [교보생명 제공]

저작권자 ⓒ 비즈체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